공포
2017.06.20 09:03

응암동 지하실 사건

조회 수 1807 추천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i.imgur.com/H3faBAS.jpg 

자세한 지명은 밝힐 수 없지만 저희 동네(서울)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현재 대학생인 저는 20년 가까이 동네에서 살아왔는데, 어렸을 때부터 동네에는 뭔가 나온다는 소문이 있던 길목이 있었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가로등이 적은 곳이었는데, 소문의 길목은 가로등이 하나도 없어서 한밤중에는 어른들도 지나가길 꺼려하는 곳이었습니다.

길목에는

지하건물 하나가 있었습니다. 확실하게 기억나지 않습니다만, 아마 양말 공장이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처음 길목을 알았을 때는 아무 소리도 나지 않았기에 폐가인가 싶었지만,

어느 날부터 기계소리와 판소리가 작게 새어나오고 있었고, 밤에는 희미한 불빛이 세어 나왔던 걸로 보아, 밤늦게까지 공장이 가동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제가 고등학교로 진학하여 옆 동네로 이사 간 후, 소문의 길목에 있던 공장에 화재가 났었다고 합니다.

재빨리 불을 진압하여 불이 번지는 건 막을 수 있었지만, 안타깝게도 지하였던 지라

열댓 명의 직원들과 직원들의 아이들이 유독가스에 질식하여 목숨을 잃었다고 합니다.

조용한 동네다 보니 그런 큰 사건으로 며칠동안을 화재 이야기로 옆 동네까지 들썩였습니다.

그리고 온 동네를 떠들썩했던 화제 이야기가 서서히 누그러 들 때쯤 지하공장 건물 옆에 공사 중이었던 단독주택이 완성되었습니다.

주택의 주인은 형의 절친한 친구가족이었는데, 당시 친구가족들은 외국에 있었던 지라 화재에 대한 이야기를 전혀 몰랐다고 합니다.

형은 새 집에 살게 된 친구의 기분이 상할까봐 화재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은 채, 잠자코 있었습니다.


...그로부터 한 달 뒤.

오랜만에 집에 놀러온 형 친구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를 들게 되었습니다. 새 집이라서 좋았는데, 밤마다 이상한 울음소리가 들려서 잠을 설친다는 것이었습니다.

처음에는 고양이 울음소리인 줄 알았는데, 하루하루가 지날 때마다 그 울음소리는 점점 통곡소리로 변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워낙 종교에 대한 믿음이 굳건했던 형이어서 귀신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하지 못한 채, 고양이 울음소리가 심하다고만 생각했답니다.

하지만 집 밖에 나가 소리의 정체를 알아내려고 하면 소리가 멈추고, 집 안에 들어오기만 하면 금세 소리가 이어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이야기를 들은 형과 저는 뭔가 이상하다 싶어서, 결국 집이 공사 중이었을 때 옆에 있던 공장에 화재가 있었다는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자 형 친구의 얼굴이 창백해지면서 기겁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친구 할머니께서 귀신을 보셨다는 것이었습니다.


할머니께서는 형 친구에게만 이야기했다는 데,
http://i.imgur.com/4DDtYKK.gif


할머니께서 주무시다가 톡. 톡. 창문을 치는 소리에 눈을 뜨며 창 밖에 여자가 둥둥 떠다니면서 자신을 쳐다보고 있었다는 것이었습니다.

마당에 나무가 있었기에 연로하신 할머니께서 잘못 보셨을 거라고 생각한 형 친구.

얼마 지나지 않아 안방에서 주무시던 부모님께서도 비슷한 일을 겪어 되셨다고 합니다.

한, 두 번이면 잠자코 있겠는데, 매일매일 자다싶으면 창 밖에서 사람들이 뛰어다니는 소리가 들려온다는 것이었습니다.

아버지께서 몇 번이나 도둑인 줄 알고 마당으로 뛰쳐나가 보셨지만, 역시 아무 것도 볼 수 없었고...

화재 이야기에 부모님 이야기까지 듣게 된 형 친구는 정말 귀신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밤마다 들리는 소리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며칠 뒤.

형 친구로부터 다시 한번 놀라운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아무도 입주하지 않았던 공장 건물에서 화재가 또다시 발생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번에도 화재는 지하에서 시작되었다고 했는데, 감식하던 사람들은 이미 화재가 발생했던 곳에서 수습이 되기 전에 다시 발생했기 때문에

정확한 화재의 원인은 찾아내지 못하고 방화일지도 모른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 이 일은 뉴스에 등장하였습니다.

http://i.imgur.com/XKvvqRQ.gif 

뉴스에서는 **동 괴담이라는 타이틀로 방송되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뉴스는 위에서 언급했던 소문으로 시작하여 화재로 인한 참사를 소개했는데, 놀라운 부분은 다음부터 였습니다.

화재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건물 보수정리를 하는 도중 시멘트벽을 허물던 인부가 비명을 지르면서 지하에서 뛰쳐나왔다고 합니다.

어두컴컴한 지하 시멘트 벽 속에서 여자 시체가 발견된 것입니다.

이윽고 한번도 본 적이 없었던 건물주의 인터뷰도 볼 수 있었는데, 건물을 짓고나서 입주한 사람마다 전부 사고사를 당했다고 합니다.

정확하게 기억나진 않지만 행방불명된 사례도 있고, 교통사고서부터 피살까지... 여담이지만 시멘트 속 여인의 신분은 아직까지도 밝혀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 후 건물주는 무속인을 불러 원혼들을 위한 굿을 했다고 합니다.

다행히도 굿이 효과가 있었던지 건물 옆 단독주택의 주인인 형 친구의 가족들도 서서히 밤새 가족들을 괴롭혔던 소리를 듣지 않게 되었다고 합니다.

몇 달 뒤에는 동네주민들의 민원으로 지하건물 길목에 가로등이 설치되었는데,


이상하게도 켜놓으면 얼마안가 꺼져있고, 켜놓으면 얼마안가 또 꺼져있고를 반복하여 무용지물의 상태로 골목을 지키고 있습니다.

저는 다시 그 길목을 다니기 꺼려하게 되었고, 대부분의 사람들도 밤에는 지나가길 꺼려하고 있습니다.

현재 길목에는 여러 주택이 들어섰지만, 화재가 있었던 건물에는 문 앞에 부적이 붙여 있는 상태로 아무도 입주하지 않고 방치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2002년 범인이 검거된 실제 사건이다. 1997년 카드깡 빚독촉을 하다

범인은 50대 여인을 쇠파이프로 때려 죽이게 된다.

범인은 이 사람을 비닐에 싸서 집 바닥에 묻고

인근 공사장에서 조금씩 빼돌린 콘크리트등으로 묻어 버린 것이다.

이후 이 시체는 5년간 발견되지 않고 이 지하실에는 여러 사람이 세들어 살았는데,

2002년이 되어 화장실 보수 공사를 하다가 시체가 발견되었다고 한다.

시체의 상태는 바싹마른 미라의 모양이었는데, 더욱 공교로운 점은,

그 동안 이 방에서 살던 사람들이 죽어서 이 방을 나갔다는 점.

정확히는 모르고 있었겠지만,맞아 죽은 시체 위에서 먹고 자는 생활을 하면서

어딘지 어두운 느낌을 느꼈던 것도 원인이 아닐까 짐작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현재 이 집은 비어 있는 상태이다.

http://i.imgur.com/BV3awky.jpg 

http://i.imgur.com/zD4CECW.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공지 공포 성인공포 게시판 등업신청 방법 변경 안내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5.19 14126 0
25344 영상 귓볼 피지낭종 제거 동영상 ㄷㄷㄷ (혐오.시원함)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4119 0
25343 공포 무릎 밑으로 잘린 여아이.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2505 0
25342 공포 이게 고어다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2143 0
25341 공포 [극혐] 오빠 라면 먹고가 1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2823 0
25340 공포 환공포증은 실제할까? 혐오란 무엇인가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5893 0
25339 공포 제시카 헤리슨의 호러작품들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238 0
25338 공포 기괴한 꼴라주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217 0
25337 공포 신선한 인육 정육점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7319 0
» 공포 응암동 지하실 사건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807 0
25335 영상 곰에게 공격 당하는 남자 1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618 0
25334 공포 상상할수 없는 고통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477 0
25333 공포 북 어린이 인터뷰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372 0
25332 공포 (혐) 미래 식량난의 구원자는 곤충?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997 0
25331 영상 도대체 뭘 말하고자 하는지 궁금해지는 영상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831 0
25330 기타 한방에 허물벗는 대게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262 0
25329 공포 벤치프레스 세계기록 도전 후의 모습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545 0
25328 공포 [극혐] 임신중 마약을해서 태어난 아기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669 0
25327 공포 레미콘에 끼임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525 0
25326 공포 (혐) 길가에 방치된 사체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666 0
25325 공포 태아 유기현장<혐>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6.20 1332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72 Next
/ 1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