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1 09:48

유체이탈

조회 수 304 추천 0 댓글 2
1997년 8월, 무더운 여름이 계속 되고 있을 무렵, 우리 집은 자그마한 아파트로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비록 큰 집은 아니었지만 처음으로 우리 가족 이름으로 된 집이었기에 너무나 기뻤죠.

하지만 당시만 해도 경제적으로 그리 넉넉한 살림은 아니었기에, 가구점에서 중고로 소파를 하나 사게 되었습니다.



저는 처음으로 집에 소파가 들어와 대단히 좋았습니다.

하지만 이상하게 그 소파에 앉거나 누울때면, 어째서인지 저도 모르게 잠에 빠지고 가위에 눌리곤 했습니다.

이번에는 절대 잠들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어느새인가 또 가위에 눌려 발버둥치곤 하는 제 모습에 정말 미칠 것만 같았습니다.



마치 소파에 무슨 자석 같은 것이 달려 있어 제가 앉기만 하면 움직일 수 없게 만드는 것 같았죠.

저는 슬슬 지쳐가면서 오기가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이 소파가 도대체 뭘 원하는 것인지, 왜 이러는 건지 궁금해진 거죠.



그래서 어느 날 저는 평소와는 달리 아예 제가 소파에 누워서 먼저 잠을 청했습니다.

역시나 저는 또 가위에 눌렸습니다.

온 몸에 전율이 느껴져서 저는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 순간 갑자기 몸이 가벼워지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꿈인지 아닌지도 모르겠는 가운데 저는 어느새 일어나서 소파에 누워있는 제 모습을 보고 있었죠.

몸이 마치 깃털이 된 것처럼 가벼운 느낌이었습니다.



저는 멍하니 잠들어 있는 제 모습을 한참 동안 바라보았습니다.

베란데로 나가 밖을 바라보고 있는데 화장실에서 누군가가 저를 부르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저는 화장실로 가서 문을 열었죠.



그런데 화장실이 온통 검은 긴 터널로 바뀌어 있었습니다.

아주 멀리에서 희미하게 빛이 보일 뿐이었죠.

겁이 났지만, 그 빛이 저를 인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빛을 향해 가야할지 한참을 망설이고 있는데, 누가 뒤에서 저를 부르는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뒤에는 아무 것도 없었고, 화장실 문이 갑자기 닫히는 것과 동시에 저는 소파에서 땀에 젖은채 일어났습니다.

마치 높은 산을 다녀온 것처럼 가쁜 숨을 내쉬면서요.



14년이 지난 지금 그 일을 생각하자면 소파에 무슨 사연이 있던 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 소파는 버린지 오래되어 알 수가 없네요.

저에게는 정말 기이한 기억으로 남아 있는 체험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0 [2ch] 영감이 있는 누나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6.12.04 160
699 [펌] 갈색 정장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6.12.04 160
698 작은 석회동굴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6.12.04 133
697 종이학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6.11.01 189
696 숙소괴담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6.11.01 162
695 펌]동네 놀이터에서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6.10.20 202
694 펌]고등학교때 겪었던 이상한일 4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6.10.19 323
693 눈 앞의 여자 8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706
692 노크 소리 3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345
» 유체이탈 2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304
690 검은 문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278
689 진동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297
688 모자 귀신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314
687 퇴마 사이트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422
686 눈동자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297
685 일행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254
684 군대괴담 2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352
683 목만 있는 병사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294
682 백화점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307
681 살인마 title: 아스나미대생 2016.04.01 2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