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2017.06.19 08:58

중세의 돌팔이 의사

조회 수 2631 추천 0 댓글 7



어느 날, 레바논 산악 지대에 있는 무나이트라의 프랑크(유럽)인 통치자가 나의 숙부이신 샤이자르의 에미르 술탄에게 위중한 환자 몇몇을 돌봐 줄 의사를 보내 달라는 편지를 보냈다. 숙부께서는 그리스도교 신자 중에서 타비트라는 의사 한 명을 뽑아 보냈다. 그런데 그는 며칠만에 돌아왔다. 우리는 그가 무슨 수로 그리 빨리 환자들을 치료했는지 궁금하여 앞다투어 그에게 물었다. 


타비트의 대답은 이러했다. "그들은 다리가 곪아 들어간 기사 한 명과 결핵을 앓아 쇠약해진 한 여인을 나에게 데리고 왔습니다. 나는 그 기사에게 고약을 붙였습니다. 종기가 벌어지면서 차츰 낫도록 하기 위해서였지요. 여인에게는 열을 내리게 하는 식사 요법을 처방했습니다. 그런데 프랑크인 의사가 와서 말했습니다. " 이 자는 환자들을 고치는 법을 모르오!" 그리고는 기사에게 이렇게 물었습니다. "어느 쪽을 택하겠소? 한쪽 다리만으로 살아 남는 길을 택하겠소, 아니면 양쪽 다리를 다 가진 채 죽겠소?" 환자는 한쪽 다리로나마 살고 싶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의사가 명했습니다. "그렇다면 건장한 기사 한 명에게 잘 갈아둔 도끼를 가져 오라 이르시오." 곧 도끼를 들고 기사가 왔습니다. 프랑크인 의사는 나무 작업대 위에 다리를 올려 놓게 한 뒤 새로 온 기사에게 말했습니다. "깨끗하게 잘리게 잘 내려치시오!" 내 눈앞에서 그 자가 다리를 내리쳤습니다. 그런데 다리가 완전히 절단되지 않자 다시 내리치는 것이었습니다. 다리의 골수가 사방으로 튀었고 결국 환자는 즉사하고 말았습니다. 


이번에는 폐병에 걸린 여인을 진찰한 프랑크인 의사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여인의 머릿속에 악마가 들어앉아서 이 여인과 사랑에 빠졌소. 우선 머리카락을 자르시오!" 사람들이 여인의 머리카락을 잘랐습니다. 그리고 여인은 악마를 퇴치한다는 마늘과 겨자를 먹기 시작했는데 결국 증세를 더 악화시키는 결과만 낳았습니다. "악마가 머릿속에서 나오지 않아서요." 그들의 의사가 큰소리쳤습니다. 그는 면도칼을 집어들고 여인의 머리 위에 십자가를 그은 다음, 두개골이 드러나게 하더니 그 위를 소금으로 마구 문지르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여인도 그 자리에서 죽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물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내가 필요없겠지요?" 그들이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프랑크인 의사들에 대해 몰랐던 여러 가지를 알게 된 뒤 돌아온 것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공지 공포 성인공포 게시판 등업신청 방법 변경 안내 1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05.19 24418 1
26744 사건사고 황색 신호 추돌 사고 6 update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12.17 625 0
26743 사건사고 이라크에서 한국 망신시켰던 자이툰 부대원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5 1742 0
26742 공포 나치의 모순된 수뇌부 구성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5 1271 0
26741 사건사고 캘리포니아 산불로 경주마 60마리 사망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5 993 0
26740 사건사고 대림역 칼부림 사건, 26세 중국동포 사망 8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5 1229 0
26739 공포 얼굴에 도끼가 찍히고도 살아있는 할아버지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5 1124 0
26738 사건사고 낙석으로 박살나버린 초등학교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5 1138 0
26737 사건사고 아파트 단지 내 사고 12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12.14 1466 0
26736 공포 음산한 어촌의 풍경사진 2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3 2258 0
26735 공포 공포스러운 절도사건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3 1973 0
26734 미스테리 생방송에찍힌 UFO격추시도 영상 1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3 1776 0
26733 사건사고 핏불에게 입술을 물어뜯긴 아이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3 1112 0
26732 공포 캥거루 새끼 쏴죽이고 냠냠하는 사진을 찍은 여성 9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3 1735 0
26731 미스테리 존재자체가 미스테리 6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2 2296 0
26730 공포 2008~2014까지의 학대 아동 사망자 명단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2 1248 0
26729 공포 현 시각 시베리아 기온 8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2 1661 0
26728 미스테리 인구 10명당 2명꼴로 가지고 있는 미스터리한 증상 5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2 1825 0
26727 공포 강산 용액의 위력 4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2 1955 0
26726 공포 아기를 도둑질하려고 임산부를 죽인 부부 3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2 3016 0
26725 사건사고 은행에서 야한 생각 하다가 맞은 십대 5 update title: 갓스나여고생 2017.12.11 4665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38 Next
/ 1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