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691 추천 0 댓글 7
더 이상 앰창인생을 살 수 없어 머나먼 부산의 한 X기업에 들어가게 되었다

이시팔롬의 회사는 차가 없으면 출퇴근 조차 불가능한 깡촌에 있는데다

유류비 지원은 10원한푼 안 해주면서 차를 쓸일은 존나게 많아서

야수의 심장을 쏘는 유신의 심정으로 땡빚을 내서 차를 한대 구입하였다


급식충 시절 디씨에서 반송 드립을 보며 낄낄대던 나..

결국 부산까지 와서 X뺑이 치게 되었다

만약에 이걸 보고 있는 급식충 새끼가 있으면 당장끄고 공부해서 좋은회사가라 시팔




어쨌든 운전 경험이라곤 카트라이더에서 솔리드 R4 몰았던 경험을 제외하곤 전무한 나였지만

당장 생계가 막막하기에 차를 받아서 무작정 붇싼까지 몰고 내려갔다. 

두 겨드랑이가 축축히 젖은채로 시팔 운전뭐 별거 없구만 하면서

노포 IC 를 지나는 순간 뭔가 던전 입구에 진입한 것 같은 이상한 느낌이 들기 시작했다.




부산길바닥에서 차를 몰아본 적이 없는 놈들을 위해 몇가지 사실을 말해주자면

이 X같은 동네는

전쟁이후 갈아 엎은적이 있나 싶은 X같이 열악한 도로망, 쓸데 없이 높은 인구밀도, 붇싼싸나이 특유의 허세

이 세가지가 조화를 이루며 인류 역사상 유래없는 지옥을 만들어 내었다.

5거리 6거리는 기본에 (로타리를 만들었다간 영원히 빠져나오지 못하는 일도 종종 생기기에 다 없애버린것 같다)

태어나서 처음보는 우회전신호에, 좌회전은거의 안된다고 보면 된다. 

네비게이션 말만 듣고 300미터 앞 우측 중간 도로 입니다 하는데 시이팔 이게뭔말이야 싶어 도로를 보면 

네갈래 길이 있는 이런 곳이다. 



가뜩이나 도로망도 X같은데 차도 좆나게 많고 거기다 이마에 역마살이라도 처박혀있는지

1초도 가만히 서있지 못하고 옆차선이 움직인다 싶으면 끼어드는 이동네는 수시로 차 창을 내리고 

옆 차량과 가정사를 물어보는 씨끌벅적한 동네이다 


가끔 6.25 터졌을때 낙동강에 방어선이 생겼던 이유는 

북한놈들이 땅크를 몰고 부산에 들어갔다가 

그 개X같은 도로에 갇혀 전멸할까봐 망설여서 그랬던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글을 쓰기에 앞서 나는 나를 포함한 부산운전자들을 비하할 의도가 없다. 담담히 사실을 쓸 뿐이다.



1. 방향지시등

부산시에서 차량을 등록할 땐 방향지시등, 소위 '깜빡이'를 제거해야만 차량 등록 허가가 난다

뭔 개소리냐고? 실제로 부산에서 운전을 해본놈들은 알 것이다. 

이 씨팔새끼들은 절대 깜빡이를 키지 않는다. 


니가 깜빡이를 키는 순간 뒷차는

' 어 점마 점마 머고 부싼싸람 아이네!' 하면서 속도를 존나 높여 니 옆차뒤에 바짝 붙어 슬립스트림을 시전 할것이다

자신의 차앞으로 다른차들이 끼어드는 것은 차마 눈뜨고 보지 못하는 XX새끼들이다.


너도 붇싼에서 차선을 변경할땐 그냥 좀 비었다 싶으면 대가리부터 밀어넣고 보고 

끼어 들기에 성공하면 그때 세레모니로 깜빡이를 키면 된다. 힘찬 크락션 소리가 너의 차선변경을 축하 해줄것이다.



붇싼에서 끼어들 때 한가지 팁이 있다면 

니가 끼어들 차선의 반대 방향으로 깜빡이를 키자 그러면 반대 방향새끼가 마법처럼 속도를 존나 높여 니가 끼어들 자리를 없앨것이다

그때 원래 끼어들 차선의 차는 방심한 상태, 그 차 앞으로 유유히 들어가면 된다. 

김여사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 응용을 해보자 



2. 김여사

의외로 이동네에는 체감상 김여사들이 많지 않았다. 

아마도 떨리는 마음으로 뒷유리창에 초보운전~ 당황하면 후진해요 이딴 스티커를 붙인다음

도로로 나선 그녀들은 정글에 던져진 한마리 토끼 마냥 사방에서 날아오는 패드립과 

위협운전에 정신적 충격을 받아 진짜 집구석에서 밥이나 하던지, 아니면 그들과 똑같이 변했을지도 모른다. 마치 나처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0 [ㅅㅅ썰] 내 일생에 다시 없을 세 모녀 따먹은 썰 3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3.11 588
739 막장 야설] 마스타베이션 - "보고싶어요 누나의 아름다운 육체가 기뻐하는 모습을 어서요 " 보희는 그가 자신에게 마스타베이션을 요구한다는 것을 알았다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15 594
738 [썰썰썰]고모와 나의 끝이 없던 애정행각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15 689
737 [썰썰썰]여자랑 ㅅㅅ하고 1000만원 받은 썰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15 738
736 [막장 야설] -강간 : 제수 강간: 쌀거같다는 것을 알았다. 지난번을 기억하면서 나는 내 입속 깊숙이 그를 받아들이고 그의 자지물을 모두 삼켰다. 3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11 767
735 엄마랑 근친 2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08 693
734 [막장 야설] --근친 : 엄마의 그늘 : " 아하.. 명구가 엄마 젖 빨아주니 기분이 좋은데.. 옛날에는 모질게 젖을 먹더니만 .. 너는 어떠니? 엄마 젖이 좋아?" 2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08 320
733 [막장 야설] --강간 : 구멍 승희 : 승희는 누워서 다리를 약간 벌렸다. 재석은 그녀의 옆에 누워서 비웃는 듯이 말했다. 2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08 285
732 남친꺼 너무 커서 ㅂㅈ찢어진 썰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08 823
731 [근친썰] 숙모를 따먹어 버렸습니다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06 617
730 [막장 야설] --근친 : 엄마의 그늘 : " 아하.. 명구가 엄마 젖 빨아주니 기분이 좋은데.. 옛날에는 모질게 젖을 먹더니만 .. 너는 어떠니? 엄마 젖이 좋아?"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06 236
729 여중생이 말하는 폰 ㅅㅅ 썰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05 556
728 큰조카 ㅈㅈ 박힌 썰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05 653
727 아빠한테 처음 ㄸ먹힌 썰 1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7.02.05 546
726 [펌] 20살 D컵 조건녀 섹파만들었어요 인증o 4 토르샤 2016.12.22 2505
725 포도먹는게 두려워진썰 15 title: 치킨쿠쿠섬치킨? 2016.08.08 6125
» 주갤러의 붇싼 운전 후기 7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6.08.02 3691
723 펌] 중딩때 연애했던 썰풀어봄.txt 8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6.07.25 3760
722 펌] 미용실 골빈년 따먹었던썰 12 title: 여고생의 축복늑대인간 2016.07.25 8159
721 버려졌다. 4 title: 시노자키아이다러가나 2016.07.09 26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7 Next
/ 37